VAR 판독 ‘노터치’인데…日심판 “김연경 손맞았다” 황당 오심

김연경(10)이 27일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예선전 한국-케냐 경기에서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경(10)이 27일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예선전 한국-케냐 경기에서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여자배구가 심판의 석연찮은 판정에도 귀중한 1승을 챙겼다.

한국(세계랭킹 14위)은 지난 27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케냐(24위)에 세트 스코어 3-0(25-14 25-22 26-24) 승리를 거뒀다.

지난 25일 브라질(2위)에 0-3으로 패한 한국은 8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잡아야 하는 최약체 케냐를 상대로 승리를 챙겼다.

김희진이 양 팀 합쳐 가장 많은 20점을 터뜨리며 공격을 주도했고, 김연경은 16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한국은 1세트 초반 케냐에 흐름을 뺏겨 1-6까지 끌려갔으나 김연경의 공격을 시작으로 염혜선, 김희진이 잇따라 점수를 쌓으며 역전을 끌어냈다.

2세트에선 여유 있게 앞서다가 막판에 23-21로 쫓기는 등 박빙의 승부를 이어간 끝에 25-22로 마무리, 세트 포인트를 따냈다.

3세트에서는 주심의 석연찮은 판정이 나왔다.

13-11로 한국이 앞선 상황에서 박정아가 백어택(후위공격)을 했다. 심판은 이 공격이 라인을 벗어났다고 보고 케냐에 점수를 줬다.

이에 스테파노 라바리니 한국 대표팀 감독이 비디오 챌린지를 신청했으나 5분여가 흐를 동안 판독 화면은 송출되지 않았다.

장시간 경기가 중단되자 김연경 등 선수들은 몸이 식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제자리를 뛰거나 스트레칭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이후 비디오 판독실에서 화면을 보내왔으나 이는 한국이 요청한 장면이 아니었다. 한국은 ‘인아웃’ 여부를 물었으나 판독실에선 ‘네트터치’를 들여다보고 있었다.

결국 엉뚱한 장면에 대한 판독이 이어졌고, 한국은 정확한 ‘인아웃’ 상황을 확인하지 못한 채 1점을 내줘야 했다.

15-12 상황에서는 더욱 납득하기 어려운 장면이 연출됐다.

염혜선이 김연경을 향해 띄운 공이 곧장 네트를 지나 케냐 진영으로 넘어갔다.

공을 두고 김연경과 다투던 케냐 선수가 한국 쪽으로 밀어 넣었으나 공은 네트를 넘지 못한 채 그대로 아웃됐다.

일본 국적의 스미에 묘이 주심 눈 앞에서 벌어진 접전이었다. 그러나 주심은 공이 김연경을 맞고 나간 것으로 보고 케냐에 점수 1점을 부여했다.

이에 김연경과 염혜선이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했고 라바리니 감독은 재차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1분여의 시간이 흘렀고 판독 결과가 송출됐다. 화면에는 김연경의 손에 맞지 않았다는 “NO TOUCH(노 터치)” 판정이 떴다.

경기장 내에도 같은 판독 결과가 전해졌으나 주심은 고개를 저으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주심의 판정에 김연경은 어이가 없다는 듯 이마를 한 차례 쳤고, 감독과 선수들이 재차 항의했으나 주심은 끝내 오심을 번복하지 않았다.

국내 중계진들은 “김연경의 손에 전혀 닿지 않았다” “있을 수 없는 판정” “노 터치로 선언이 됐는데, (주심 판정은) 말이 되지 않는다” “우리 점수인데 이걸 인정하지 않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한국은 매끄럽지 않은 경기 진행 속에서도 26-24로 3세트를 따내며 세트 스코어 3-0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오는 29일 오전 11시 5분 도미니카공화국(7위)과 A조 조별리그 3차전을 펼친다. 브라질, 세르비아(10위), 일본(5위), 도미니카공화국, 케냐 등과 A조에 속한 한국은 상위 4위 안에 들어야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정혜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