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싸놨네”… 김희철, 유기견 발언 논란에 이런 말 남겼다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의 유기견 관련 발언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희철은 3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우리집 강아지 기복이는 관심받고 싶을 때면 ‘똥Show’를 보여준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눈앞에서 똥을 막 싸면서 돌아다닌단 말이죠”라면서“‘기복이 이놈 새키야 여따 싸면 어떡해’ 이러고 혼내는 데도 오히려 좋아해요”라고 부연했다.

김희철은 “우리 기복이 같은 (개 이모티콘)들이 또 똥을 잔뜩 싸놨단 소식을 들었다”라면서 “이거이거 자꾸 관심 주면 신나서 더 쌀 텐데”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뭐, 그래도 똥은 치워야겠죠?”라면서 “아름다운 기사 한번 볼까요? 데헷”이라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지난 26일 첫 방송된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펫키지'(이하 펫키지)에서 "유기견을 키운다는 게 진짜 대단하다. 솔직한 말로, 강아지 전문가들은 처음 강아지 키우는 사람들에게 유기견을 절대 추천하지 않는다. 왜냐면 한번 상처를 받았기 때문에 사람에게 적응하는 데 너무 오래 걸리면 강아지를 모르는 사람도 상처받고, 강아지도 상처받는다"고 말했다.
이에 동물권 행동단체 카라는 다음날 공식 SNS를 통해 "유기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꾸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노력하는 한편, 유명인의 말 한마디가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강화시키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며 "'유기견은 ~하다'라고 재단하는 것 자체가 동물을 대상화하고 물건과 같이 취급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김희철의 발언을 비판했다.